넷플릭스 영화 추천

 넷플릭스 영화는 본인이 고른 후에 그런 경향을 추천해 줄 거예요. 유튜브도 넷플릭스도 그들만의 알고리즘이 분명 있어요. 중요한 건 첫 번째 선택은 자신에게 있다는 거예요 자신의 성향이 확실히 이것을 좋아한다고 선택하면 그 후에 더 많은 영화를 추천해 주는 시스템이에요.넷플릭스 안에 방대한 영화가 있어서 잘 찾아 들어가야 숨은 명작을 볼 수 있어요. 저는 감동적인 드라마나 로맨틱 코미디나 실험적인 독립영화 등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오늘 찾은 명작은 결혼이야기예요.결혼이야기는 한국 극장 개봉에 이어 곧바로 넷플릭스에서 선보인 것으로 알고 있어요. 개봉작은 아니고 19년 12월에 개봉했으니 벌써 1년이 넘은 영화네요.

스칼렛 요한슨의 솔직한 연기로 호평을 받았고 함께 나온 로라 던이 조연연기상을 휩쓴 영화이기도 합니다.사실 남우주연인 애덤 드라이버를 잘 몰랐는데, 이 영화는 정말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어요.너무 잘생긴 배우가 아니라서 오히려 현실감이 더 높았던 것 같아요 노아 바움바크 감독의 작품이다 보니 기대를 많이 했어요. 우리나라에서는 을 좋은 곡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나는 노아바움 백의 현재 동거인이 그레타 가윅이어서 더 놀랐어요. 그레타 가윅의 연기와 각본을 좋아하지만, 잘 어울리는 연출가 파트너라고 생각해요.

줄거리

뉴욕에서 연극을 연출할 장래가 촉망되는 연출가 찰리와 LA 출신 배우인 그의 아내 니콜이 이혼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그리는 이야기의 제목과는 달리, 이 이야기는 결혼에 이르는 과정이 아니라 이혼에 이르는 과정을 통해 실제 결혼이 어떤 삶의 연속이었는지를 사실적으로 그린 이야기입니다.

영화는 두 사람이 부부관계 개선을 위해 카운슬러를 만나 부부상담을 하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이 어떤 직업을 갖고 있으며 어떤 관계에 있는지 보여줍니다.그리고 돌아오는 안에서 이 한 컷으로 두 부부 사이가 좋아 보이게 합니다.같은 전철을 타고 함께 집으로 가는 길..둘은 함께 앉거나 서로를 쳐다보지도 않습니다.한때는 세상의 모든 것이 서로를 너무 사랑해서 그와 살기 위해 대륙을 가로질러 다른 도시로 왔지만 지금은 그 꼴조차 보기 싫은 이 감정을 너무나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혼을 결심하고 친정인 로산. 젤스로 돌아가 이혼 전문 변호사 노라를 만나 상담하며 울 것 같은 니콜.그리고 거기에 공감해 주는 노라. 여성의 아픔을 여성이 알고 있는 상황이죠. 그리고 노라를 통해 이혼을 결심하고 새로운 삶의 의지를 다지게 되면서 새로운 삶을 살게 되는 니콜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영화에서 가장 감정이 북받치는 장면은 이혼 과정에서 니콜과 찰리가 만나 아이를 키우느라 싸울 때입니다.두 사람이 서로 아이를 키우기 위해 자격이 있다면서 서로를 공격합시다. 서로에대해잘알고있기때문에말이가장상처인줄알면서도그말을내뱉죠.얼마나 밑바닥의 감정을 보여줄지 모를 정도로 서로 긁적거리다가 찰리에게 니콜이 죽었으면 좋겠다며 순간 눈치를 챈다. 얼마나 본인이 상대방을 상처 입혔는지 그리고 찰리는 무너지고 울어요 이걸 안아주고 위로해주는 게 제일 상처받은 니콜이에요감독님은 이 장면을 장면으로 한 장면에서 찍으셨대요. 그리고 배우들에게 대사를 정확하게 디렉팅하지 않고 상황을 묘사해 배우들이 스스로 대사를 주고받기를 원했대요.그렇게 탄생한 장면인데 부부싸움에 나올 법한 유치하고 옹졸한 대사를 하면서 상대를 공격하는 모습이 나옵니다.실제로 두 배우도 이 장면을 찍고 거의 탈진했다고 하더군요. 저도 결혼생활 16년째가 되면서 어떤 말이 상대방에게 상처를 주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거든요.그 말을 하지는 않지만, 가끔 화가 날 때는 속으로는 생각한다구요. 이 영화에서 그 말을 서로 내뱉더군요.서로 바닥을 알고 그 바닥을 보고 있는 동안… 그게 또 부부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렇게 끝장을 보고 두 사람 는 이혼을 하기로 합니다. 이혼을 한다고 해서 아이가 있는 둘 사이가 그냥 그렇게 쉽게 끊어지는게 아니네요. 할로윈을 함께 보내시고 아이를 건네주는 순간도 있어요 또 그런 과정에서 찰리가 니콜의 마음을 알게 되는 순간도 있어요.

서로 헤어지긴 했지만 그래서 오히려 서로를 담담하게 인격체로 보게 될 때가 온 거죠. 그건 아무래도 자기 위주로 살았던 이기적인 찰리가 자신이 없을 때의 자기 모습 그대로 빛나는 니콜을 바라보면서 다시 깨닫게 되고 오히려 노력하는 순간이 오면서 이렇게 결혼 이야기가 마무리 됩니다.떠나기 전 남편의 풀린 운동화 끈이 눈에 보이는 여자.. 이 장면을 끝으로 영화의 엔딩 크레딧이 올라갑니다.

사실 저는 영화 스토리를 대부분 스포했는데, 이 영화는 스토리를 알고 보셔도 그 장면에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 같아요. 반전 있는 영화가 아니라 부부였던 두 사람이 남남이 됐지만 여전히 서로의 인생이 관련될 수밖에 없는 현실. 그게 바로 결혼 얘기라는 걸 아주 차분하고 담담하게 그렸거든요.

한 줄 평 : 결혼에서 이혼에 이르는 현실감정의 교과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