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임신 초기 입덧 임신부 편도염 항생제 처방 타이레놀 후기

 둘째가 온다

올해 12월 괌 여행을 다녀온 뒤 생리가 없어 기분이 나빠 테스트기를 사용했다.원래 생리 불순이라 몇 번의 시험에서 실망이 아닌 실망을 한 적이 많았기 때문에 이번에도 마음놓고 위장약을 먹자는 생각으로 테스트를 했다.

소변을 묻히고 내린 뒤 물을 내려 손을 씻고 뒤를 돌아보는 순간.

트둥이 아주 선명한 두 줄내 인생 세 번째 악보는 두 줄이었다.설우의 임신 때 두 번 확인했으니 5년 만에 두 번째 임신이었다.

사실 우리 부부는 첫아이인 솔과 세 식구로 구성하기로 한 터라 첫 두 줄에 무척 당황했고, 아주 진한 두 줄로 바로 산부인과로 갔다.

질초음파를 하자마자 쑥쑥 나타나는 아기의 집과 아기.6주 6일이나 지났고 심장도 쿵쾅쿵쾅 뛰었다.

비행기를 타고 괌 여행을 가서 강행군 물놀이에 피임약도 먹고 해서 걱정도 많이 했는데 담당선생님 말씀으로는 아이가 지금 건강하니까 괜찮다고…

그 말을 듣고 정말 안심했어.

그렇게 12월 초 빅 리선물로 조금 이른 크리스마스 달콩이가 찾아왔다.

설이태명이 계란콩이어서 두 번째는 달콩이 ㅋㅋㅋ

동생을 낳아줄 거냐고 물으면 늘 부정적이던 그도 동생의 사진을 보며 은근히 기대하는 눈치다.

9주쯤부터 배 사진을 찍었다.솔 때는 5주차부터 찍었는데둘째 아들이니까 역시… 근데 배가 너무 빨리 나와입덧도 여느 때와 달리 나빠진다.임신 확인과 동시에 거짓말처럼 찾아온 입덧.안 먹으면 속이 더 안 좋다새콤달콤하게 씹으면 속이 좀 가라앉는다.

편도염에 걸리다
입덧이 한창일 때 그녀의 겨울방학도 시작됐다.초피크 상태여서 아이와 잘 놀아주지 못했다.열흘가량의 방학을 마치고 등원하자마자 열이 나고 배가 아프다는 연락이 왔다.곧 다시 아데릴러…
소아과로 직행했지만 편도가 부어 장염일 수도 있을 것 같아 약 처방만 받고 집으로 돌아왔다.다음날까지 집에서 계속 토하고 늘어져서 밤새 아이가 고생했다.아침부터 곧바로 다시 병원을 찾았다.독감 검사를 하니까 아닌 것 같아.노로바이러스 같다고 못 먹으니 해열주사와 풀어준다.

수액 효과가 이렇게 클 줄이야… 아이가 살아났다.. 그런데 하루 지나자 아이의 열은 또 시작됐고 토요일에 다시 병원을 찾았다. 같은 병원의 다른 의사여서… 또 독감 검사… “또 아니다” 목을 진찰했더니 편도염 같다고 항생제를 먹게 됐고 항생제를 먹음과 동시에 토요일 당일 아이의 열은 모두 떨어졌다.

그리고…

일요일 오후솔의 편도염은 내게로 왔다.실제로 아이도 나은 상태는 아니지만 컨디션은 최상급의 열이 없고 식사도 가능하며 기침도 할 수 있을 정도로 그대로 바통을 이어받은 내가 38.4를 찍기 시작했다.

열이 태아에게 좋지 않다고 해서 다니는 산과에 전화해 타이레놀 복용 여부를 물었다.
한 알 먹고 열이 내리지 않으면 바로 내원하라고…
한 알 먹고 두 시간쯤 지났지만 여전히 38도. 남편과 큰아들을 데리고 병원으로 향했다.

초음파로 본 달콩이는 원기여서 열이 난 다행히도 나에 비해 심박수는 고열이 아니었다.

해열주사를 맞아 항생제와 타일레놀, 항히스타민제를 처방받았다.모두 안전한 약이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했지만 정말 미안하고 아쉬운 점.ㅜㅜ

수액을 맞은 흔적이 이렇게 아자가 되었다. 볼 때마다 생각나는 급성 편도염–

만 이틀을 열로 보내고 화요일 아침부터 컨디션.급히 12주차 사진을 찍었더니 배는 튀어나오고 달콩이는 건강하면 배가 고프니까 음식을 넣어 달라고 또 입덧.

어쨌든 임신 중에 아픈 것은 정말 슬프고 유감이다.약을 먹어도 슬프고 안 먹어도 슬프다.남은기간 즐겁게 보내자!!!!!!!병들지말고 출산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