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과 녹내장 증상 중년 눈 건강(1)

 중년의 눈 건강(1) 백내장과 증상

가볍게 지나칠 것 같은 안정 피로와 건조한 증상이 백내장이나 녹내장의 전조뿐만 아니라 뇌 질환이나 고지혈증의 신호일 수 있다면 믿을 수 있습니까?

오늘은 중년의 눈의 건강의 첫화로, 백내장과 녹내장의 증상과 이런 증상이 일으키는 질환에 대해서 이야기 하겠습니다.

소리없는 도둑, 백내장과 녹내장, 녹내장은 중년의 눈 건강을 위협하는 안질환으로 노안과 구별하기 어렵고 전조증상이 없어 방치하기 쉬운데 심각한 경우 실명까지 유발할 수 있어 소리 없는 도둑이라고도 합니다.

따라서 평소 눈이 피곤하고 꺼칠꺼칠한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결코 가볍게 보아서는 안 되겠네요.
특히 눈이 내리는 이상 신호를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또 다른 이유는 단순히 눈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신건강의 이상신호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눈은 전신의 혈관 건강을 나타내는 거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특히 한의학에서는 눈에는 오장육부의 정기가 모여 있어 전신의 혈액과 진액의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기관으로 여겨졌습니다.

중년의 눈 건강(1) 백내장과 녹내장 증상

혈관은 도시의 수도관처럼 온몸에 퍼져 있고 이를 통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산소와 각종 영양분이 전달되기 때문에 혈관의 노화는 곧바로 신체의 노화로 이어집니다.

그런데 눈은 혈관 중에서 가장 가는 모세혈관이 많이 분포되어 있는 가장 민감한 신체기관으로서 다른 기관 중에서 가장 노화가 빠른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눈이 나타내는 혈관의 상태를 잘 관찰하면 전신 혈관의 미세한 변화나 전신의 건강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안구 건조증은 눈이 뻑뻑하고 시리고 이물감을 동반하여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안질환으로, 안구 건조증이 심하면 고지혈증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눈꺼풀에는 성분을 분비하여 눈물의 증발을 막는 마이봄샘이 있는데, 혈중 총콜레스테롤이 증가하면 마이봄샘이 막혀 눈물이 과도하게 증발하여 안구 건조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총 콜레스테롤이 20 이상인 여성은 정상보다 안구 건조증의 위험률이 1.77배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즉, 혈중에 총콜레스테롤, 나쁜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증가한 상태나 콜레스테롤이 감소한 상태의 고지혈증이 안구건조증의 발병률을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것입니다.(* 건강과 질환의 지질, 2013)

중년의 눈의 건강(1) 백내장이나 녹내장의 증상, 눈의 떨림, 계속 되는 눈의 떨림은, 뇌졸중을 의심해야 합니다. 보통 눈가가 떨리면 마그네슘 부족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뇌의 혈관이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신호일지도 모르겠네요.

뇌혈관이 막혔을 때 안면근육과 감각을 담당하는 신경이 연결된 뇌 부위에 이상이 생기면 안면신경에 문제가 생겨 눈가 떨림 증상이 나타나는 거예요.

한쪽 눈이 떨리면서 두통과 저림증 등을 동반하여 1개월 이상 증상이 지속되거나 빈도가 잦아지고 떨리는 부위가 점차적으로 퍼지면 뇌졸중을 의심해야 합니다.

중년의 눈 건강(1) 백내장과 녹내장 증상뿐 아니라 눈이 침침하면 머리도 흐려지는 경험을 한 적이 있을 텐데 그만큼 눈과 뇌는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어 눈과 뇌는 서로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실제 연구에서 보면 건강한 사람에서는 드루젠이 4.2%밖에 발견되지 않은 반면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에서는 6배 이상 많은 25.4%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안과학연구, 2018)
이밖에도 치매 노인들 중 시력이 좋은 사람이 30%인 반면 치매 노인의 90%는 상당 수준 이상의 시력 저하를 보인다는 연구도 있는 만큼 뇌 건강과 눈의 관련이 깊다고 합니다.( * AmJEpidemiol , 2010 )
오늘은 중년의 눈 건강, 백내장과 녹내장 증상뿐만 아니라 무심코 과다한 증상이 어떤 질환을 일으키는지 알아보았는데 잘 체크하여 예방하십시오.
중년의 눈 건강(1) 백내장과 녹내장 증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