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 크게 개선된 계기 아팠던 편도

 

기관지가 약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하겠지만 조금만 더 무리를 하면 가장 먼저 반응이 오는 것이 목구멍이나 코다.특히 저는 어렸을 때부터 알아줬던 유리 성대라서 환절기 때 꼭 기침하는 걸 시작으로 몸 아프게 다니고… 피로감이 느껴지면 자꾸 깔깔깔깔 목소리가 변조가 돼서 모든 사람들이 제 상태가 지금 좋지 않다고 강제로 광고했던 기억이 나는데

학창시절은 그렇다 치고, 이런 것으로 진짜 불편은 직장생활을 하면서 시작되었다.마음대로 쉴수도 없는 신입인데도 야근을 하려고 하면 내 의지와는 달리, 딸랑딸랑이가 되고 나서 기침이 나면 팀장이 “너는 됐으니까 그냥 들어가”라고 말할 정도였으니까…굉장히 눈치를 봤다.

그 때문에 첫일을 퇴근하고 이대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해 진찰을 받았지만 만성화가 진행돼 완치는 어렵고 관리를 잘 할 수밖에 없다.알레르기까지 있어서 더 민감하다는 결론 ㅠㅠ 그래서 편도염증 증세가 있어.

평소에 기관ㅈi나 호흡ㄱI에 좋은 음식을 잘 먹으라고 하셨는데 제가 안 먹어본 것을 찾기가 더 쉬웠다고… ^^환율에 국물을 어떤 액으로 삼켜도 그대로여서인지 희망을 잃은 인상.타로가 나오는…

그리고 아는 동급생과 오랜만에 저녁식사 자리에서 이런저런 푸념을 늘어놓으며 그 아이가 배운 것이 약재 도라지국이었다.

이런 건 질리도록 먹어서 자기 형도 나랑 똑같은데 이거 먹고 많이 좋아졌대.하도 강력히 추천하는 바람에 절반은 강제로 사먹고 정착한 경우인 결론부터 말하면 지금 벌써 4개월째 매일 하루 두 번씩 마시고 있다.

동문이 나를 가르쳤을 때, 이것이 다른 것에 비해 편도염증에 좋은 약ㅈH가 이것저것 많이 들어갔다더니, 그래서인지 처음에는 확실히 내가 전에 먹던 것에 비해 진하다는 느낌이 강했다.

전에는 달콤한 주스? 맑은 느낌이라면 이것은 색도 진하고, 마지막에도 쓴맛이 상당히 있고, 리얼즙 같은 필이 강했다.

처음 정도는 내 예상대로 큰 변화가 없어서 그냥 한 갑이라도 빨리 처리하자는 마음에 마셨는데 2주가 지나니까 회사 동료들이 먼저 근데 요즘 상태가 굉장히 좋다는 얘기를 듣고 깨달았어

밤이 되면 허스키한 소리에 부은 듯한 이물감낭으로 심하면 통증도 동반되는 것이 수없이 많았는데 편도의 염증증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나서야 살갗에 닿았다 ㅎㅎ 편안한 제 편도

참고로 다른 브랜드나 제품명 언급은 전에 있었던 기분나쁜 일에 의해 달리 없는 것 같아;;;

하지만그래도괜찮을텐데기본적으로국산약트라ㅈI와ㅂH말고도맥문동,대추,백합이런약초가진하게들어가있기때문에

이게몇가지가그렇게아닌가싶은데하나씩살펴보고효능을보면진짜기관ㅈI와호흡ㄱI,염증에좋다는게다박아넣었구나라는걸다시한번실감하게된다.

맥문동은 만성 ㄱI 관ㅈI 염 케어에 큰 도움이 되는 대표적인 재료라고 하는데 목을 부드럽게 해주고 외부 균으로부터 보호하는 작용을 하여 감기를 예방하고 쉽게 붓더라도 편도의 염증이 생기지 않게 해줍니다.

대추는 원래 가지고 있는 성질이 따뜻해 꾸준히 먹으면 인체의 면역력을 높여주는 스테미나, 기력을 회복시켜 염증 등이 생겨도 그것이 빨리 가라앉도록 대사를 활발하게 해준다.

마지막으로 백합은 주로 폐기종이 있거나 호흡을 하는 기관에 좋은데 가래를 관리하여 성대가 쉽게 상하지 않도록 보충하고 목을 잘 쓰는 사람에게 먹인다고 한다.

모든 면에서 진정 케어를 할 수 있다.보면 무엇인가 집중적으로 케어를 받는다는 기분으로 먹었던 것 같다.

본격적으로 제 생활에 생긴 여러 가지 변화들을 많이 늘어놓아보자면… 제일 큰 건 항상 붓고 뭔가 걸린 듯한 불편함을 느꼈던 게 확 사라졌다는 거예요.

심할 때는 피곤한 듯 편도선도 붓고 열도 나고 그랬는데 공론부분도 요즘은 없어서 활동 반경 자체가 너무 넓어진 느낌?

원래는 평소 말하던 대로 저녁이면 목소리가 막둥이에 갔다가 급격한 피로감과 은근한 통증으로 약속도 못 잡고서야 귀가하기 일쑤였는데. ㅜㅜ 요즘은 친구도 만나고 나름대로 취미도 만들고 충실한 생활중^^

편도선도 안 좋은 사람은 알지만 너무 쉽게 피로해지기 때문에 일이 끝난 뒤에는 별로 무엇을 하기도 어렵고 여러모로 힘이 든다. 체력이 좋달까.

자주 마른 기침에 두통, 귀밑 통증까지 느껴져 말 그대로 넘어오기 직전일 때도 가끔 있었는데 요즘은 실제로 그렇게 심해진 자체가 없고 뭔가 걸린 듯한 불편함이나 부은 듯한 느낌이 전혀 없이 개운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다들 이렇게… 가볍게 살거냐고.. ㅜㅜ 좀 더 힘주어 알아볼걸 하는 사소한 후회도 해보고

무엇보다 기온이 낮아져 하늘이 건조한 새벽에 유난히 증세가 악화된 것이 나니까 계속 쉬지 않고 나오는 기침이나 통증 등으로 강제로 기상하는 일이 잦았다.한번 눈을 뜨면 다시 깊이 자질이 부족해 아침까지 무리하게 버티다가 개의 피로 상태로 출근하곤 했는데.

그땐 졸기도 많고 실수도 많고 혼난 주마등이 지나간다^^

요즘은 잠을 푹 잤기 때문에 늘 피곤한 줄도 모르고 오전에 졸던 습관고를 고쳐 모두 밀린 채 야근하던 일도 사라졌다. 패턴을 찾는다고나할까..팀장님께 처음 칭찬받는^^ 일 잘한다고

아침에 알람 10여 개를 맞춰도 마지막 소리를 듣고 일어났는데 수면주기가 돌아오면 한두 번 더 들으면 곧 일어날 수 있게 됐다.잠이 정말 중요하다고 새삼 실감ㅠㅠ

무엇보다 침을 삼키거나 물을 삼킬 때마다 자꾸만 걸리던 이물감도 사라지고 거기에 집중돼 있던 신경을 앞으로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한 일로 느껴졌다.

환절기에 힘든 것부터 시작해 늘 앓아 본 적도 없고 엄마도 놀랄 만큼 몸이 좋아졌지만 튼튼해졌다는 변화가 너무 행복하다.

이런상황이 될때까지 제대로 나를 못본게 부끄럽지만 ㅠ 이제부터라도 꾸준히 약재 도라지즙을 마시며 투자할생각

솔직히 이 컨디션만 유지하는 게 올해 처음이자 마지막 목표가 됐다.꼭 큰 병 없이 무사히 지낼 수 있도록.

좋아하게 된게 어떤때인지 알고보니 이걸 그대로 유지하고 싶은 마음이 커 ㅜㅜ ㅎㅎㅎ

아무쪼록 올 한해 아프지 않게 보내세요!!!